김정은, 남북정상회담서 ‘베트남식 개방’ 추친 시사

인쇄+ 100%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베트남식 개혁을 추진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 주목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3일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을 하던 중 김 위원장이 `베트남식 모델로 가고 싶다’ 는 뜻을 밝혔다” 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과 도보다리 산책에 이은 벤치 대담을 하며 이 같은 뜻을 진지하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두 정상이 베트남 이야기를 많이 했다. 베트남은 경제적으로는 중국보다 자본에 대한 통제가 덜하고, 정치적으로는 미국과 보다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 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김정은은 동아시아의 리더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 며 “그러기 위해서는 경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라고 설명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경제 발전을 통해 북한을 동아시아의 주요국으로 부상시키려 하고 있으며, 그 방법의 일환으로 베트남식 개혁·개방을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미머이’ 라고 불리는 베트남식 개혁·개방은 정치적으로 공산주의의 기본 골격을 유지하면서 경제적으로는 시장을 개방하고 해외 자본을 유치하여 시장경제 자본주의를 접목시킨 정책이다.

 

 

인쇄+ 100% -